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389 명
격리해제
13280 명
사망
301 명
검사진행
17401 명
24.1℃
실 비
미세먼지 9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 왜인가"

  • [데일리안] 입력 2020.07.15 16:24
  • 수정 2020.07.15 17:2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이해찬,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피해 호소인' 지칭

야권, 이해찬 '피해 호소인' 지칭 사과에 맹폭

국민 "정의와 공정은 커녕 계산된 꼼수 정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직접 사과한 뒤 얼굴을 만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직접 사과한 뒤 얼굴을 만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고 6일 만에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향해 사과했다. 다만 사과문에서 '피해자'가 아닌 '피해 호소인' 등의 표현을 사용해 야권으로부터 "의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 아니냐"는 질타가 쏟아졌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 왜인가"라며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민주당이 피해자를 피해자로 부르고 싶지 않아 집단 창작을 시작했다. 이해찬 대표는 '호소인', 당권주자라는 이낙연 의원은 '고소인', 진상조사를 떠밀려 하겠다는 서울시마저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희한한 말을 만들어 '가해'의 돌림노래를 부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같은 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대표로서 다시 한 번 통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피해 호소인의 고통을 위로한다"고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피해 호소인'은 의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민주당의 '우아한 2차 가해'"라며 "총선 결과에 도취한 그들에게 고통당한 여성에 대한 공감은 없다. 등 떠밀려 나온 이해찬 대표의 사과는 안하니만 못한 변명에 불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절망 속에서 용기를 낸 피해 여성에 폭력을 가해서라도 이 분들은 박 전 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뒤이을 선거에 이기겠다는 궁리밖에 없다"며 "절규하는 약자를 짓밟는 도덕의 붕괴, 상식의 파괴를 저지르더라도 권력의 단맛을 놓지 않겠다는 오만을 지금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해찬 대표는 제대로 사과하고 책임지는 방법부터 학습하라"며 "'피해당했다고 호소하고 있는 사람' 정도의 의미를 담아 새로운 단어를 조합·생성시키면서까지 성추행, 성범죄 피해자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는 마음을 은근슬쩍 내비친 그가 단순 '피해 호소인'으로 치부해버린 상대에게 무슨 이유로 참담한 마음이 들어 때 늦은 통렬한 사과를 했는가"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안 대변인은 "앞뒤 맞지 않는 행동이 의아스러운 만큼, 왜 성범죄 피해를 당하여 고소한 피해자를 지칭하여 '피해 호소인'으로 지칭했는지 국민들 앞에 명료한 해명이 필요하다"며 "정의와 공정의 모범을 보이기는커녕 고도로 계산된 꼼수에서만 비롯되어지는 정치 행태의 모범을 보이고 있는 집권여당의 리더 이해찬 대표는 스스로 부끄러운 줄 깨닫고 진정 어린 반성을 하라"고 일갈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