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22.9℃
구름조금
미세먼지 26

정세균 "개천절 집회 강행시 엄정 대응…지금이라도 철회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9.16 10:15
  • 수정 2020.09.16 10:15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광복절 집회로 값비싼 사회적 비용 치러…이해 어렵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 집회 강행 예고한 것과 관련, "강행된다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다. 지금이라도 철회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돼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는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 강행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며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최근 나흘 연속으로 국내발생 확진자가 100명 내외를 기록하고 있다"면서도 "긍정적인 신호임이 분명하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라는 '지뢰'와, 조용한 전파자라는 '복병'이 우리 주변에 도사리고 있어 결코 안심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일요일, 정부는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되 추석연휴를 전후해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특단의 대처를 해나가기로 했다"며 "이번 조치는 일상생활에 영향이 큰 거리두기 단계를 현 상황에 맞게 조정하여 숨을 고르는 한편,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최대 승부처가 될 추석연휴 기간을 보다 철저하게 대비하자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좀 더 멀리 내다보고 국민들께서 예측 가능하시도록 행동수칙을 미리 안내해드림으로써 방역의 실천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결정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번 방역 전략이 성공하려면 정부와 지자체의 역량 결집이 우선 뒷받침되어야 하겠지만, 이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라며 "올해 추석 연휴 만큼은 무엇보다도 코로나19로부터 가족의 안전을 서로 지켜주는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