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2℃
튼구름
미세먼지 57

농식품부, AI 사전 예방…선제 방역 강화

  • [데일리안] 입력 2020.10.18 11:00
  • 수정 2020.10.18 10:17
  • 이소희 기자 (aswith@dailian.co.kr)

해외 및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지속 발생에 집중 점검

가금농장 및 축산시설별 소독·방역시설 등 미비점 보완·개선

농림축산식품부가 해외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증가에 따라 올해 겨울철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선제적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10월 6일 기준 전 세계 AI 발생은 586건으로 전년(202건) 대비 2.9배 증가했으며, 우리나라 주변국인 중국(5건), 대만(84), 러시아(60), 베트남(63), 필리핀(3)에서 지속적으로 발생 중이다.


또한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9N2형)가 상시 예찰·검사과정에서 올해 6월부터 전통시장 내 가금판매소와 가금을 공급한 계류장과 농장에서도 지속 검출되고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지난 4월부터 매주 수요일 ‘축산환경 개선의 날’을 확대 운영해 농가 자율의 대대적인 축산환경 개선 운동을 추진해 왔으며, 이를 통해 축사 내·외부 소독, 축사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구서·구충 방제, 청소·청결 유지 등 가축질병으로부터 안전한 축산환경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지난 9월 축산법령에서 규정하는 시설기준, 축사 내·외부 소독·방역 사항을 축산농가 스스로 진단하고 점검할 수 있도록 ‘축산농장 자가진단 안내서’도 제공했다.


‘축산농장 자가진단 안내서’는 축산법령 자가점검표, 축산환경 소독 자가점검표, 전기화재 안전 자가점검표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축산 법령에서 규정하는 시설기준 및 농가 준수사항들을 정리해 농가들이 몰라서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지자체, 축산관련기관 등과 협력해 지난 4월부터 전국의 가금농가, 방역취약 농가 및 축산시설에 대한 일제 점검도 실시했다.


점검결과, 농가와 축산시설에서 전실·울타리·그물망 미설치, 차량소독조 미설치, 농장 및 주변 생석회 미도포 등 여전히 소독·방역 수칙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고 시설이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흡사례가 확인된 농장 및 축산시설에 대해서는 바로 개선이 가능한 부분은 현장 계도를 통해 보완 조치했으며, 전실·울타리 미설치, 차량소독조 미설치 등 소독·방역 수칙상 중요사항을 위반한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도 이뤄졌다.


앞으로도 농식품부는 지자체, 축산관련기관과 협력해 가금농가와 축산시설에 대해 시설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방역의 사각지대에 있는 소규모농가, 겸업농가, 가축거래상인의 계류장 등을 대상으로 축산관련 법령에 따라 시설기준과 농가준수사항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위반사항이 있는 경우에는 축산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부과, 고발 조치 등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소독·방역시설 등 중요한 방역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에는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6개월의 범위 내에서 사육제한 명령을 내리고 개선될 때까지 입식을 금지할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