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13.5℃
박무
미세먼지 31

[총선2020] 전국민 50만원 지급 놓고...유승민 "포퓰리즘" 황교안 "최대한 빨리"

  • [데일리안] 입력 2020.04.07 16:31
  • 수정 2020.04.07 16:32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유승민 "보수정당이 막아야 하는데 안타까워"

황교안 "재난지원금 골든타임 놓쳐선 안된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 진흥로 일대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종로구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선거유세에서 지원유세에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 진흥로 일대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종로구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선거유세에서 지원유세에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이 7일 국민 1인당 50만원씩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제안을 놓고 엇갈렸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유 의원은 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악성 포퓰리즘의 공범이 될 수는 없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최근 정부와 여야가 논의하는 '긴급재난지원금' 방안을 두고 "전 국민에게 50만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든 전 가구에게 100만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든 모두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 돈으로 국민의 표를 매수하는 악성 포퓰리즘"이라고 평가했다.


유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을 비난해왔던 우리 당의 대표가 4월 5일 '전 국민에게 50만원씩 주자'고 나왔다"며 "70%를 지급대상으로 할 때 누구는 받고 누구는 못받는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민주당은 이때다 하고 자기들도 전 국민에게 지급하겠다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정책을 가장 앞장서서 막아야 할 정당은 건전보수 정당"이라며 "건전보수 정당을 자임하는 미래통합당이 악성 포퓰리즘에 부화뇌동하다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반면 황 대표는 같은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이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된다. 전 국민 50만원(4인가구 200만원) 하루라도 빨리 지급해야 한다"고 적어, 전국민 대상 지원금의 조속한 지급을 강조했다.


다만, 정부의 확장 재정 정책과는 차별화를 두려는 듯 황 대표는 "국민에게 새로운 빚 지우지 말고 정부도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때다. 평시에 맞춰진 예산인 만큼 불요불급한 예산들은 과감히 조정해 512조 예산 중 20%만 조정하면 100조 예산을 확보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서 유세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없는 재정을 뽑아 쓰면서 현금 퍼주는 이건 안 된다고 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3가지 대안을 냈는데 정부 예산이 거의 안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 당은 나라를 살리고 민생을 챙기는 큰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