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9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98 명
격리해제
13642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6803 명
26.3℃
온흐림
미세먼지 15

경찰, 박원순 성추행 고소인 2차 가해 엄중 경고

  • [데일리안] 입력 2020.07.10 19:15
  • 수정 2020.07.10 22:58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사건 관련자 명예훼손·신상털기 행위 내사 착수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북악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10일 새벽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인근에서 최익수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북악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10일 새벽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인근에서 최익수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경찰이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의 신상을 공개하거나 유언비어 유포 행위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박 시장에 관한 고소 건과 관련해 온라인상에서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 사건 관련자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위해를 고지하는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피해자에 대한 무분별한 '신상 털기'가 이뤄지자, 2차 가해에 대해 엄중 경고하고 나선 것이다.


앞서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지난 8일 서울경찰청에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날 SNS에는 고소인이 경찰에 제출했다는 고소장 내용이 확산됐지만, 경찰은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