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19 00시 기준
확진환자
22893 명
격리해제
19970 명
사망
378 명
검사진행
24705 명
20.5℃
실 비
미세먼지 16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영국서 재개

  • [데일리안] 입력 2020.09.13 10:42
  • 수정 2020.09.13 10:43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자료사진)ⓒSK바이오사이언스(자료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을 영국에서 재개한다.


12일(현지시간) 연합뉴스가 로이터 통신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게서 안전하다는 승인을 받아 임상시험을 재개한다. 지난 8일 영국의 임상시험 참가자 중 한 명에게서 원인 미상의 질환이 발견되자 잠정 중단했던 시험을 다시 시작한다는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독립 위원회와 국제 규제기관의 안전한 데이터 검토를 위해 글로벌 시험을 자발적으로 중지했다"면서 "영국의 위원회가 조사를 완료한 뒤 임상시험을 재개할 만큼 안전하다며 이를 MHRA에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의료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전 세계 보건당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며 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동안 백신을 광범위하고 공평하게, 이익없이 제공하기 위해 다른 임상시험을 재개할 수 있는 시기에 대해 가이드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공동 개발중인 옥스포드대는 이날 1만8000명 가량의 참가자들이 백신을 맞았다면서 "이와 같은 대규모 시험에서 일부 참가자들은 아플 수 있다고 예상한다"면서 모든 시험이 세심한 안전성 평가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백신은 영국과 인도에서는 2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미국, 브라질 등 60여개의 도시에서는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시험에 참가한 영국 여성 1명에게서 부작용으로 의심되는 질환이 나타나면서 시험이 잠정 중단됐었다.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0일 온라인 회의에서 임상시험이 재개되면 연말까지 백신 효능을 입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