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9 00시 기준
확진환자
13293 명
격리해제
12019 명
사망
287 명
검사진행
23912 명
32.8℃
맑음
미세먼지 29

정부 “내달 14일까지 수도권 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 [데일리안] 입력 2020.05.28 17:09
  • 수정 2020.05.28 17:10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잭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잭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부가 내달 14일까지 수도권 공공·다중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는 등 방역을 대폭 강화한다. 다만 확진자 발생지역이 한정된 만큼 일단 현행 ‘생활속 거리두기’ 체계는 유지하기로 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수도권 연쇄감염이 우려되고 잠복기를 고려하면 앞으로 1∼2주의 기간이 수도권 감염확산을 막는 데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의 모든 부문에서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연수원과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등 수도권 내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키로 했다. 또 수도권 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취소하거나 연기된다.


박 1차장은 “공공기관에선 시차 출퇴근제와 재택근무제 등 유연 근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많은 사람이 일시에 밀집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수도권 유흥시설에 대해 2주간 운영을 자제하고 운영을 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관련 행정조치를 내리기로 했다.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학원과 PC방에 대해서도 이용자제를 권고하고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박 1차장은 방역체계 변경 문제와 관련해선 생활속 거리두기 유지 방침을 밝히면서도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고 유행이 계속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면서 향후 사회적 거리두기로 전환될 가능성도 언급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