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1.5℃
튼구름
미세먼지 64

조경태, '타이핑 답장 논란' 이해 안된다는 靑에 "북한의 '북'자도 없으니"

  • [데일리안] 입력 2020.10.15 04:00
  • 수정 2020.10.14 18:18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靑, '타이핑 답장 논란'에 "정상끼리도 타이핑…이해 안 가"

조경태 "이해 안 간다고? 내용을 보라…북한의 북자도 없어

文대통령, 통수권자로서 국민 생명 못 지켜 미안하다 했어야"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피살당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 아들의 진상규명 호소 편지에 '타이핑 답장'을 보내 논란이 벌어졌다. 청와대가 14일 해당 논란에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전하자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의 만행에 대해 한 문장도 없으니 그런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답장논란이 이해가 안 된다고?"라며 "문 대통령이 썼다고 한 내용을 찬찬히 읽어보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조 의원은 "타이핑한 그 글 내용에는 북한의 만행에 대해서는 한 문장도 없다"며 "북한의 북 자도 들어있지 않은 대통령의 답장이라니 납득이 안간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타이핑으로 작성한 답장에서 "(공무원 A씨 아들의) 편지를 아픈 마음으로 받았다"며 "아버지에 대한 존경의 마음과 안타까움이 너무나 절절히 배어있어 읽는 내내 가슴이 저렸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해경과 군이 여러 상황을 조사하며 총력으로 아버지를 찾고 있다"며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하고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내가 직접 챙기겠다는 것을 약속한다. 해경의 조사와 수색 결과를 기다려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A씨 아들이 "국가는 아빠의 생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가"라며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아 보냈던 편지에 대한 답변이었지만, 그간 견지했던 '조사를 기다려보자'는 원론적 수준의 답변에 그쳤다는 평가와 함께 유족과 야권의 질타를 받았다.


논란이 거세지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편지는 원래 대통령이 먼저 육필로 쓴 것을 비서진이 타이핑해 전자서명을 하는 과정을 거친다"며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의원 또한 "최소한 대통령이 유가족에게 보내는 진심을 담은 답장이라면 북한에 대해 제대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그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는 내용과, 국군통수권자로서 국민의 생명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내용이 들어갔어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