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1.5℃
튼구름
미세먼지 67

정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 예의주시…조치 강구할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10.16 17:02
  • 수정 2020.10.16 17:03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외교부, 日 해양 방출 가닥에 "범정부 차원서 대응"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7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7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외교부는 16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것과 관련해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보호를 최우선적 기준으로 삼아 일측의 오염수 처분 관련 활동을 지속 예의주시하고, 국제사회와의 공조에 기반한 조치를 강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의에 이 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지난달 29일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강화를 위해 관계부처 회의를 차관급으로 격상한 사실을 밝히며 "우리 정부는 국무조정실으로 그 문제에 범정부 차원에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일본 측은 현재 오염수 처리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우리 정부는 그간 일측에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과 관련해 투명한 정보 공유, 국제사회와의 소통을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 시점에선 (일본) 정부가 방침이나 결정 시기를 정한 사실이 없다"면서도 "원전 폐로 작업을 지연시키지 않기 위해서라도 결정을 미룰 수 없는 게 사실"이라고 답했다.


현지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며, 사실상 해양에 방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