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1.5℃
튼구름
미세먼지 67

하태경 “민주당, 중국한텐 찍소리 못하더니 가만 있는 미국에 시비”

  • [데일리안] 입력 2020.10.14 15:14
  • 수정 2020.10.14 15:14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김태년, '한미동맹 선택' 발언 이수혁 옹호 "성역화 지나쳐"

하태경 "방탄소년단 공격 중국엔 찍소리 못하고 미국에 시비

한미동맹 문제에 있어서 민주당은 침묵이 답…잠자코 있어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한미 동맹 성역화가 지나치다"며 이수혁 주미대사의 '한미동맹 선택' 발언을 옹호한 것을 두고 "방탄소년단을 공격한 중국에는 찍소리도 못하더니 가만히 있는 미국한테는 왜 시비를 거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상에 성역은 없지만 70년 한미동맹은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자랑스러운 가치이자 앞으로도 우리가 소중히 지켜야 할 자산"이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흥남철수가 없었다면 자신은 태어나지 못했을 것'이라며 '한미동맹은 영원한 동맹'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하 의원은 "그런데 주미대사란 사람이 그 동맹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은 심각한 외교적 결례이자 문 대통령 국정철학에 반기를 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수혁 대사는 지난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이 70년 전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며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는 발언을 해 미국 국무부까지 우회적으로 유감을 표명하는 등 큰 논란을 빚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수혁 대사의 발언은 아무리 봐도 외교에 있어 국익을 최우선으로 해야한다는 취지"라며 이 대사의 발언을 옹호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의원은 "더 큰 문제는 집권당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한미동맹을 왜 성역화 하냐며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라며 "중국이 우리 아이돌을 공격할 때는 찍소리 못하더니 왜 미국에 시비를 거나"고 질타했다.


하 의원이 말한 중국의 우리 아이돌 공격은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밴 플리트상'을 받은 뒤 수상소감에서 "한국전쟁 70주년으로 한미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희생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중국 네티즌들이 "중국 군인을 무시했다"며 공세를 펼친 사건을 말한다.


하 의원은 "현재 한국은 북미 비핵화 재협상을 중재해야 할 위치에 있다. 문재인 정부도 북미간 종전선언을 이끌어내기 위해 북한과 미국 모두에게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 시점에 주미대사와 민주당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한미동맹을 흠집내는 건 문 대통령에게도 누가 되는 일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하 의원은 "공든탑 쌓기는 힘들어도 무너지는 건 한순간"이라며 "한미동맹 문제에 있어서 민주당은 침묵이 답이다. 국익을 해치는 발언은 삼가고 그냥 잠자코 있어주기 바랄뿐"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