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17 명
격리해제
1217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30 명
25.7℃
구름조금
미세먼지 12

"대규모 유행 우려"…수도권 '교회 감염', 방역망 벗어났나

  • [데일리안] 입력 2020.06.03 04:00
  • 수정 2020.06.03 05:00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인력 부족 등으로 역학조사에 한계

감염경로보다 접촉자 파악에 주력

파악 안 된 감염원으로부터 '은밀한 전파' 가능성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길을 지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길을 지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역학조사 속도가 지역사회 감염을 따라잡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수도권에서 교회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방역망 밖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일 브리핑에서 "인구 밀집도가 높고 유동인구가 많은 수도권의 경우 대규모 유행도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지역사회 신규환자 전원(36명)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이는 잇따른 교회 집단감염 영향으로 이날 기준 관련 환자는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 45명 △경기도 군포 안양 목회자 모임 관련 15명 △서울 강남구 예수제자교회 관련 9명 등 총 69명이다.


특히 개척교회 사례의 경우 23개 교회에 걸쳐 환자가 발생한 데다 전일 대비 22명의 증가폭을 보여 수도권 확산의 최대 변수로 부상했다는 평가다.


문제는 방역 당국 역학조사가 접촉자 파악 위주로 이뤄지고 있어 감염원 관련 '은밀한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통상 코로나19 환자 한 명이 2~3명에게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만큼, 감염원 파악이 늦어질수록 관련 N차 감염 가능성 역시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평가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감염원을 찾는 역학조사도 물론 중요하다"면서도 "역학조사관들의 활동 우선순위가 전파 차단과 관련한 방역적 활동에 조금 더 우선순위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인력 부족 등 현실적 여건을 감안해 감염경로 확인보다 기존 환자의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는 뜻이다.


권 부본부장은 "대구·경북지역에서도 경험했듯 접촉자 추적관리는 (확산을 막는) 강력하고도 매우 효과적인 수단"이라며 "시간이 좀 더 지나 만약 유행 발생 추세가 꺾여나가면 과거 사례의 감염원에 대해 추가로 역학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코로나 유행은 통과의례"
중장기 대응책 마련 나서야 한다는 지적


전문가들은 백신 상용화 전까지 크고 작은 집단감염 사례가 반복될 수밖에 없다며 중장기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수도권 코로나 유행은 통과의례"라며 "이 정도 규모의 확산은 다른 나라에 비하면 훨씬 적고 선방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김 교수는 "과학적 근거나 전 세계적 추세, 전문가 의견을 종합하면 인구집단의 60~70%가 집단면역을 형성할 때까지 크고 작은 유행이 계속될 것"이라며 "당장 가을·겨울로 예상되는 재유행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미국 등이 "올 12월에 백신을 접종한다는데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라며 "나와 봐야 한 개 정도에 불과해 전 세계가 혜택을 받기도 어렵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예산 일부를 백신 관련 예산으로 편성하는 등 백신 확보 전략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