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7.7℃
온흐림
미세먼지 49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7명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 전환 적절"

  • [데일리안] 입력 2020.05.06 11:00
  • 수정 2020.05.06 10:37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생활방역 전환

'적절' 74.3%·'부적절' 18.3%·'잘 모름' 7.4%

정치성향·지역·연령 상관없이 '찬성' 높아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월 23일 오후 서울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청계천변을 걷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코로나19의 국내 확산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월 23일 오후 서울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청계천변을 걷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6일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난 3월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45일간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로 전환되는 가운데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생활방역 전환'이 적절하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4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54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6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으로 전환하는 것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4.3%가 '적절하다'(매우 적절 28.8%·적절한 편 45.5%)고 평가했다.


반면,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18.3%(적절하지 않은 편 11.8%·전혀 적절하지 않음 6.5%),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4%를 기록했다.


6일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난 3월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45일간 이어진 6일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난 3월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45일간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로 전환되는 가운데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생활방역 전환'이 적절하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정치 성향, 지역, 연령 등에 상관없이 생활방역을 찬성하는 국민이 반대하는 국민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정치 성향별로 보면 보수 70.7%, 중도보수 76%, 중도진보 79.7%, 진보 74%, 무당층 66.6%가 '생활방역'에 찬성했다. '반대' 의견은 보수 24.9%, 중도보수 18%, 중도진보 18%, 진보 17%, 무당층 13.7%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75%(부적절 19.4%), 경기·인천 72.1%(18%), 대전·충청·세종 75.2%(16.6%), 강원·제주 77.6%(19.6%), 부산·울산·경남 72%(22%), 대구·경북 74.7%(14.7%), 전남·광주·전북 80.6%(16%)가 생활방역 전환에 대해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66%, 30대 70.8%, 40대 74.5%, 50대 76.3%, 60대 이상 80.4%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생활방역에 찬성하는 비율도 높았다.


생활방역이 시작되지만, 필수 방역 수칙들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 정부가 제시한 '개인방역 5대 수칙'은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거리 두기 ▲30초 손 씻기·기침은 옷소매 ▲매일 2번 이상 환기·주기적 소독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 등이다. '개인방역 4대 보조수칙'은 ▲마스크 착용 ▲환경 소독 ▲65세 이상 어르신 및 고위험군 생활 수칙 ▲건강한 생활습관 등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4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5.3%로 최종 1,054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